Loading
2009.09.07 00:25 - rockchalk

[090906] 엘리펀츠 vs. NBA Legends

대선수들이긴 하지만 딱히 좋아했던 선수가 없어서 기대감은 별로 없었다. 단지 Russell Robinson과 Billy Thomas를 볼 수 있음에 조금 두근두근했다. Billy Thomas는 2년전에 D-league에서 봤었고 Russell은 우승멤버였는데다가 처음보는지라 더욱 기대됐다. 얘기 좀 해보니 Russell은 의외로 내성적인 성격이었다. Kansas팬이라고 하니 상당히 수줍게 웃는..^^ 직접 만나본 대화를 나눠 본 Jayhawks 명단이..Danny Manning, Adonis Jordan, Nick Collison, Aaron Miles, Keith Langford, Billy Thomas, Eric Chenowith, Russell Robinson. 경기를 직접 관전한 선수 명단은 Darrell Arthur, Darnell Jackson.

경기는 lose-lose situation이었던 것 같다. 승부를 위해 경기해도 문제가 있고 올스타전처럼 하자니 솔직히 별로 보여줄게 없는데다 ^^;; 아직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라 안 좋은 습관들이 벨 수 있는 오늘 같은 경기가 상당히 부담스럽다.  연습을 위한 목적으로 경기를 승낙한 것이니 애초의 목적대로 연습에 주안점을 뒀다. 아직 갈 길이 멀다.^^;; 

심판진도 시즌경기처럼 불지 않고 나름 경기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파울을 자제하다보니 Dominique의 원성을 샀다. 심판이 파울을 안 불어주자 우리 벤치를 향해 Man I'm 50 years old. You gotta give me somthing을 외쳤을 땐 안타까웠다.^^; 테크니컬은 의외였다. 쇼맨쉽 차원에서 이뤄진 테크니컬이었음 좋았으련만 아니어서 아쉽다.ㅋ Divac이 인터뷰에서까지 언급할 줄은 몰랐다. 

속공을 파울로 끊는 것에 대해 말이 많은데 KBL 하계리그를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올 시즌은 아마 많이 줄어들 것이다. 물론 예전에 carrying the ball도 강화했다가 김승현의 한 마디에 바로 바뀐 것을 감안하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팬들이 강력하게 원하는 것이니만큼 인텐셔널 파울은 계속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성진이나 수인이는 첫 공식전이라 그런지 우왕좌왕하는 신인의 모습을 보여줬고 나머지는 그럭저럭 자기역할을 충분히 소화한 것 같다. 찬영이가 투입되지 않은 것이 다소 아쉬움. 

경기 외적으로는 확실히 광고나 이벤트에서 기발했다. 경기에 사용될 공을 배달하는 컨셉의 DHL광고는 특히 인상적이었다. 
  1. Roomate 2009.09.07 02:11 신고

    전자랜드 측에선 상당히 상당히 성격이 애매한 경기였나 보네요.
    윌킨스는 참 이래 저래 대단한 거 같습니다. 불만을 저런식으로 웃으면서 표출하는 것도 기술이라고 보거든요.

    • rockchalk 2009.09.07 07:53 신고

      윌킨스가 불만을 웃으면서 표출한게 아니라는게 문제죠. ^^ 승부욕이 대단했음. 50세 나이에 덩크가 가능하다는 사실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디박도 그렇고 호리도 그렇고 하더웨이도 그렇고 무뎌지긴 했지만 노련미는 대단했습니다. 포스트에서 수비가 앞서자 디박이 바로 하이로우를 외쳤는데 이미 호리(?)가 하이포스트에 올라가고 있는 중이었고 깨끗하게 하이로우를 성공시킴. 호흡을 맞춰본 선수들도 아닌데 그런 플레이가 나올 수 있다는건 기본기가 잘된 것.

  2. 바른손 2009.09.12 16:13 신고

    눈팅한지가 오래되었는데 이제야 인사드립니다.

댓글을 입력하세요